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요 상권에서 '의류매장' 사라지는 까닭은?

최종수정 2012.11.22 08:47 기사입력 2012.11.22 08:47

댓글쓰기

노원역 일대

노원역 일대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수도권 주요 상권에서 의류매장의 수가 최근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상가정보업체 에프알인베스트먼트에 따르면 수도권 17개 상권에서 의류업종을 운영 중인 점포의 수가 최근 3년간 683개에서 527개로 12.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구도심 상권에서 의류업종의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서울 신림(22%), 노원(19%), 천호(19%) 등 서울 시내 대표상권과 안양역(23%), 수원역(14%), 부천역(13%) 등 수도권의 전통적 구도심 역세상권에서 이 같은 현상이 관찰됐다.

이는 지난 수년간 의류경기 침체가 이어졌고, 지역 주요 상권에 쇼핑몰, 백화점 등이 들어서며 가두매장에 주로 자리하던 의류업종을 흡수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온라인 구매비중이 높아지고 아웃렛 등 할인매장이 늘어나는 데다 의류 업계가 과거처럼 다양한 브랜드를 론칭하기보다 글로벌 브랜드의 공세에 맞서 대형화, 콘셉트화되면서 로드샵 출점 비중이 줄어든 것도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에 상권 업종구성 중 한 축을 맡던 핵심요소 중에서 하나가 쇠락하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안민석 에프알인베스트먼트 연구원은 "의류업종은 그동안 주요 상권 내에서 높은 임대료와 권리금 시세를 유지시켜 주는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최근 구도심에서의 평균 권리금이 하락하는 이유와도 상관관계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경철 CS프라임 이사는 "의류매장이 빠져나간 자리를 커피전문점, 잡화, 분식점 등이 주로 채우고 있지만 급등하는 임대료를 감당하기 벅찬 상황에 놓인 경우가 많다"며 "한동안 주요 상권 내의 업종 비율이 수시로 바뀔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