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목장' 연제욱 "싸이코패스 역 부담스러웠지만…"

최종수정 2012.11.06 13:58 기사입력 2012.11.06 13:58

댓글쓰기

'수목장' 연제욱 "싸이코패스 역 부담스러웠지만…"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배우 연제욱이 싸이코패스 연기를 하면서 어렵다고 느낀 점들 에 대해 털어놨다.

연제욱은 6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 영화관에서 진행된 영화 '수목장'(감독 박광춘, 제작 노마드필름) 언론시사회에 서 "처음 시나리오 받고, 싸이코패스라는 역에 부담을 느겼다 "고 운을 뗐다.

그는 "감독님과 얘기하면서 생각했던 것들을 떠올리며 싸이코 패스라고해서 인위적이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내가 하는 행동이나 이야기 장면들로서 충분이 싸이코패스로 보일거라 생각 했다. 그래서 내가 하고 싶은 걸 한다고 생각하고 연기했다" 고 말했다.

연제욱은 극중 고등학교 동창 청아(이영아)를 스토킹하는 광적인 싸이코패스 한기 역을 맡았다. 청아에 대해 애증의 감정이 남아있다.

'수목장'은 영화 '타짜' '살인의 추억' 등을 제작한 차승재 대표를 비롯 초호화 제작군단이 뜻을 모은 작품으로, 사이코 패스에게 살해당한 약혼자를 잊지 못한 살아가던 한 여인이 서서히 그 날의 진실에 접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판타지 공 포 멜로 영화다. 오는 15일 개봉.
장영준 기자 star1@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