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평등 시범도시' 어떻게?‥ 시민토론회 개최

최종수정 2012.10.28 12:45 기사입력 2012.10.28 12:45

댓글쓰기

서울시 여성가족재단, 29일 한국가스공사서 해결책 모색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서울시 여성가족재단이 '성평등 도시'로서의 서울을 위한 시민토론회를 개최한다.

여성의 시각과 입장을 청책하는 한편 이를 시정에 적극 반영해 성 불평등 없는 도시를 구축하려는 취지다.
서울시 여성가족재단은 '다 함께 누리는 성평등 도시개발'이라는 주제로 오후 1시 30분 강서구 한국가스공사 1층 대강당에서 타운홀 미팅(Town Hall Meeting)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토론회에는 여성정책 및 현장 전문가를 비롯해 지역 활동가와 시민들이 참여해 방안을 논의한다. 아울러 '마곡지구 성평등 도시 개발 청사진'에 대한 손문금 여성가족재단 연구위원의 발표도 이뤄질 예정이다.

▲ 지난 1997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조성된 성평등 주택단지(약 370가구)의 모습.

▲ 지난 1997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조성된 성평등 주택단지(약 370가구)의 모습.


서울시가 이 같은 시도에 나선 건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성공 사례를 분석해 시 정책에 도입, 반영하기 위해서다.
비엔나에선 여성의 특수한 요구 반영이 시정에 중요하다는 전제 하에 계획단계에서부터 8명의 여성건축가들을 참여시켜 1997년 '성평등 주택단지'를 조성한 바 있다.

8명의 여성건축가들과 시 도시계획국, 주택국, 여성국 등이 협력해 여성 소통을 위한 장을 마련한 시도였다.

이와 관련해 서영주 여성가족재단 정책개발실장은 "기존의 도시개발은 남성적 관점에서 이뤄져 안전문제 등 여러 부작용이 많았다"며 "뉴타운, 재개발·재건축 등의 계획 초기서부터 여성의 관점과 의견을 반영해 실질적 성평등을 실현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서덕순 강서여성포럼단 '안전한 강서' 위원장 역시 "서울시의 성평등 시설을 여성 설계 전문가와 함께 모니터링 한 적이 있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지역 활동가 입장에서 여성이 살기 좋은 도시, 가족이 살기 좋은 도시의 모습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참여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여성가족재단 홈페이지(www.seoulwomen.or.kr)에서 신청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전화는 여성가족재단 정책개발실 ☎ 02) 810-5065.

나석윤 기자 seokyun1986@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