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중국 창안졔 버스정류장에 광고판 설치

최종수정 2012.10.28 11:00 기사입력 2012.10.28 11:00

댓글쓰기

중국  베이징 창안졔(長安街)에 설치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버스정류장 광고판.

중국 베이징 창안졔(長安街)에 설치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버스정류장 광고판.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삼성전자 가 중국 베이징에서 버스정류장 광고를 실시한다.

삼성전자는 현대자동차와 함께 중국 베이징 최대중심가인 창안졔(長安街)에 총 171개의 버스정류장 광고판을 설치한다고 28일 밝혔다.
창안졔는 베이징을 동서로 관통하는 총 길이 43km의 대로로 하루 평균 60만대의 차들이 오가고 유동인구만 350만명에 달하는 베이징 최대 중심가다. 톈안먼(天安門), 즈진청(紫禁城), 왕푸징(王府井), CBD(중심업무지역)등 베이징의 주요 명소들을 관통하는 곳이기도 하다.

삼성전자는 이번 버스정류장 광고를 통해 최신 스마트폰과 스마트 TV, 노트북, 카메라등 제품광고를 진행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상단의 라이트 박스를 통해 광고가 24시간 지속 노출돼 중국 내 삼성전자 브랜드이미지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재순 삼성전자 중국총괄 부사장은 "이번 광고를 통해 삼성 브랜드가 중국인들의 일상과 늘 함께 하는 친근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사랑받는 기업이미지가 정착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argu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