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동구, 재건축 문제 놓고 끝장토론 벌인다

최종수정 2012.09.25 11:15 기사입력 2012.09.25 11:15

댓글쓰기

26일 전문가와 조합원 함께 재건축 대안 모색하는 토론회 개최...분쟁?갈등 최소화하며 재건축 신속 진행하자는 취지, 행정 지원도 최대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강동구(구청장 이해식)는 고덕·둔촌지구 등 강동구의 주요 재건축단지 현안을 진단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공감(共感) 토론회’를 26일 개최한다.

재건축을 주제로 이처럼 의견을 모으는 토론회를 여는 것은 자치구로서는 이례적이다.
이해식 강동구청장

이해식 강동구청장

이번 토론회는 두 시간 가량 진행될 예정으로 100여명이 참석한다.

‘도시정비사업의 몇 가지 문제점과 발전방향’과 ‘조합원 분담금 결정(도급제 및 지분제) 요소’, ‘재건축 사업의 정상화를 위한 제언’ 에 대해 토론한다.

한국도시정비사업조합 중앙회 김구철 사무총장이 좌장을 맡아 토론 전체를 이끈다.
또 (사)주거환경연합 김진수 교수를 비롯 한국교통대학교 권일 교수, 차흥권 변호사, 변선보·김정선 감정평가사 등이 지정 토론자로 참여한다.

이처럼 재건축과 관련해 각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들이 총출동해 객관적인 입장에서의 분석 결과와 대안 등을 제시한다.

또 재건축과 가장 밀접한 조합원들이 함께해 재건축 진행 상황에 대한 궁금증은 물론 건의사항 등 의견을 자유롭게 발표한다.

토론이 끝나면 질의·응답 시간도 마련돼 있다.

강동구에서는 현재 총 21개 구역에서 대규모로 재건축사업을 추진 중이다.

특히 고덕지구 등 주요 재건축 단지들은 사업시행인가, 시공자 본 계약과 관리처분계획인가 등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추진 분위기에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근까지의 부동산 경기 침체 상황은 취득세 등 세금부담 완화, 금융지원 확대 등 정부의 각종 부동산 규제 완화정책 발표에도 회복 기미를 찾지 못하는 실정이다.

강동구 재건축 전문과와 조합원 등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재건축 사업이 당면한 현실을 직시하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이번 토론회를 마련했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상호 간 분쟁과 갈등 없이 상생할 수 있는 발전적 방향을 모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강동구는 앞으로 추진되는 재건축 사업에 있어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