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안 농협 여직원, 고객돈 1억4000만원 횡령해 잠적

최종수정 2012.08.22 22:36 기사입력 2012.08.22 22: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전북 부안의 한 농협 여직원이 1억원대의 고객 예금을 빼돌려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전북 부안경찰서는 부안의 한 농협 직원 김모(37세·여)씨가 고객 예금 1억4000만원을 횡령해 지난 17일 잠적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2008년부터 5년간 농협에 근무하며 고객들의 정기 예금을 해약한 뒤 이자를 지급하는 방법으로 고객을 속이고, 만기가 되면 다른 고객의 예금을 빼내 돌려주는 방법으로 돈을 횡령해 오다 돌연 잠적했다.

김씨의 범행은 잠적 후 시작된 농협의 자체 감사를 통해 밝혀졌다. 경찰은 김씨의 행방을 좇는 한편, 추가 피해를 조사 중이다.
이지은 기자 leez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