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PC그룹, 200억원 규모 협력기업 상생자금 조성

최종수정 2012.08.22 08:46 기사입력 2012.08.22 08: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SPC그룹이 운영하는 파리크라상은 신한은행과 함께 200억 원 규모의 협력기업 상생자금을 조성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SPC그룹은 조상호 SPC그룹 총괄사장과 이동대 신한은행 부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태평로 신한은행 본사에서 ‘SPC그룹 협력기업 동반성장을 위한 상생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을 통해 파리크라상과 신한은행은 각각 100억 원을 마련해 총 200억 원 규모의 ‘협력기업 상생협약 대출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파리크라상이 협력기업의 거래실적과 성장가능성을 평가해 지원 대상을 선정하면 신한은행은 신용심사를 거쳐 시중금리보다 1.6%포인트 낮은 우대금리를 적용해 준다.

이를 통해 협력기업들은 기존 은행권 신용대출 거래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고, 연간 3.2억 원에서 최대 5억 원까지 이자비용 절감 효과가 생긴다.
조상호 SPC그룹 사장은 "이번 상생펀드 조성은 지난 2007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1300억 원 규모의 네트워크론에 이어 SPC그룹이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동반성장전략의 일환이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중소 협력기업과 함께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상생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