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텔레콤 "종이 없는 대리점으로 개인정보 유출 차단"

최종수정 2012.07.03 09:01 기사입력 2012.07.03 09: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SK텔레콤이 태블릿 PC를 활용하는 '전자 가입 신청서'를 도입한다고 3일 밝혔다. 대리점의 부주의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을 막고 가입신청서 등 종이 신청서 절약을 통한 환경보존에 앞장선다는 취지다.

'전자 가입 신청서'는 태블릿 PC를 이용해 고객에게 가입 관련 휴대폰 기기·요금제 상담을 진행하던 기존 시스템에 더하여 신규가입, 기기변경 등 대리점에서 업무 처리시 필요한 서류 작성 및 신분증 제출 과정을 모두 처리할 수 있게 한 서비스다.
태블릿PC로 고객이 직접 입력한 주민등록 번호 등 개인정보와 태블릿 PC로 촬영한 고객 신분증 파일 정보는 SK텔레콤 영업 시스템으로 즉시 전송되고 대리점에는 일체의 정보가 남지 않는다.

SK텔레콤은 전국 2200개 공식인증 대리점에서 우선 신규가입 및 기기변경 신청자를 대상으로 전자 가입 신청서를 우선 적용하고, 3분기부터 대리점 업무 프로세스 가운데 종이 신청서가 필요한 모든 업무에 적용하여 종이 없는 환경으로 만들 계획이다.

SK텔레콤의 이번 전자 가입 신청서 도입은 지난 2월 발표한 5가지 '고객과의 약속' 중 '개인 정보 철저 보호'에 따라 개발한 시스템으로 '종이 없는 대리점'을 구축해 개인 정보 유출을 차단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 9월부터 전국 주요 대리점을 대상으로 전자 가입 신청서 시스템을 시범 적용해 개인 정보 유출에 민감한 고객들에게 높은 호응 얻었다.

더불어 각 대리점에서 소요되는 월별 200만장에 달하는 종이 신청서 절약이 가능해져 환경 보존에도 일익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우현 SK텔레콤 영업본부장은 "전자 가입 신청서 시스템 도입으로 SK텔레콤을 이용하는 고객의 개인정보의 보호를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되어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