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대학생 등록금 '단식투쟁'까지 비화

최종수정 2012.04.30 05:53 기사입력 2012.04.30 05: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미국 로스앤젤레스 지역 언론은 칼스테이트 캘리포니아주립대(CSU) 학생들이 지난 25일부터 등록금 인상에 반대하며 단식 투쟁을 벌이고 있다고 29일(현지시간) 전했다.

학생들은 대학 당국이 학생들의 등록금 계획을 철회할 때까지 단식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이다. CSU 학생 자체 구성단체인 '교육의 질적 수준 향상을 위한 학생회'는 도밍게스힐스, 플러턴, 롱비치, 노스리지, 새크라멘토, 샌버나디노 등 6개 캠퍼스에서 단식 투쟁에 돌입해 5일째 이어지고 있다다.
캘리포니아주 전역에 소재한 CSU는 23개 캠퍼스에 40만명의 학생이 재학 중인 미국 최대 교육기관이다.

주정부의 재원으로 운영되는 CSU는 최근 재정난으로 주정부에서 내려오는 지원금이 크게 줄어들자 등록금 인상으로 대응한 것이다.

그러나 학생들은 지난 6년 동안 매년 인상을 거듭해 등록금이 올해 5870 달러에 이르는 등 저렴한 학비를 내세운 대학 설립 취지가 퇴색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CSU가 재정 부족을 이유로 일부 학과 폐지와 신입생 정원 감축을 추진하면서 교수와 직원 임금은 올리겠다는 계획을 발표하자 학생들의 분노는 더 커졌다.

지난해 CSU 롱비치에서 열린 CSU 이사회 때는 학생들이 회의장에 진입하려다 경찰과 충돌해 4명이 체포되는 불상사가 벌어지기도 했다.

캘리포니아주에서 등록금을 둘러싼 갈등은 CSU와 함께 캘리포니아주 공립 고등 교육 기관의 양대 산맥으로 꼽히는 캘리포니아주립대(UC) 역시 지속적인 등록금 인상으로 학생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로스앤젤레스(UCLA), 버클리(UC버클리) 등 10개 캠퍼스를 둔 UC도 등록금 인상을 논의하는 이사회에 학생 시위대가 들이닥쳐 몸싸움을 벌이는 등 격렬한 반발을 샀다.

우리의 전문대에 속하는 2년제 커뮤니티칼리지(CC)인 산타모니타 커뮤티니칼리지에서도 등록금 인상 반대 시위 학생들에게 경찰이 최루액을 마구잡이로 분사해 학생들이 병원에 실려가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조유진 기자 tin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