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M 오펠 유럽 공장 두 곳 폐쇄"..한국 등 생산물량 늘어나나?

최종수정 2012.03.26 10:01 기사입력 2012.03.26 10: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제너럴모터스(GM)가 독일 보쿰과 영국 엘스미어 공장을 폐쇄하는 대신 한국 등 저비용으로 자동차를 생산할 수 있는 지역에는 생산량을 늘리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독일의 시사주간지 슈피겔을 인용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슈피겔은 GM의 내부 문건을 인용해 두 곳의 공장을 폐쇄하는 대신 2016년까지 한국, 멕시코, 중국 등에서 30만대의 자동차를 추가로 생산해 유럽지역에 판매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GM의 오펠측은 "자동차 생산에 대한 어떠한 결정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이 보고서는 GM이 향후 자동차 판매가 증가할 경우 폴란드, 러시아, 중국, 인도, 멕시코, 브라질에 추가로 공장을 세울 계획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오펠의 경영진인 칼 프리드릭 스트렉은 독일 일간지 빌트에 "가까운 시기에 공장 폐쇄 및 인력 감원은 없을 것"이라며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하지만 그는 "(오펠이) 더 수익성 있는 기업이 되기 위해서라면 금기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독일 정부는 2014년 말까지는 보쿰 공장은 무사할 것이라 스트렉의 발언을 언급하며 공장 폐쇄가 금명간에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봤다. 독일 경제부 대변인은 "현재 상황을 주의깊게 지켜보고 있으며, 오펠 경영진과 연락을 취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나주석 기자 gongg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