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월 외환보유액 3113억달러…석달 만에 증가

최종수정 2018.09.11 15:46 기사입력 2012.02.02 07: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지난달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석달 만에 다시 3100억달러를 넘어섰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2년 1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1월말 현재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3113억4000만달러로 전달보다 49억4000만달러 늘었다. 지난해 8월 3121억9000만달러에 이어 두번째로 많다.

지난해 10월 3109억8000만달러에서 두달 연속 줄다가 올 들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한은은 "유로 및 파운드화 등의 강세로 이들 통화자산의 미 달러화 환산액이 증가하고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자산별로 미 국채 등 유가증권이 2852억5000만달러로 전체의 91.6%를 차지했다. 이어 예치금 178억5000만달러(5.7%), 특별인출권(SDR) 34억9000만달러(1.1%), 국제통화기금(IMF)포지션 25억8000만달러(0.8%), 금 21억7000만달러(0.7%)로 구성돼 있다.
한은이 지난해 하반기에 대거 사들였던 금 보유량은 지난달 변동이 없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중국·일본·러시아·대만·브라질·스위스에 이어 세계 7위로 집계됐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박민규 기자 yushin@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