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안철수 감나무에 올라가 안철수 감을 따야"

최종수정 2012.01.03 08:36 기사입력 2012.01.03 08: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박지원 민주통합당 의원은 3일 야권의 안철수 원장 영입시도에 대해 "우리 민주통합당은 안철수라는 감나무 밑에서 드러누어서 입을 벌리고 누워 있는 꼴"라고 비판하면서 "필요하다면 적극적으로 안철수 감나무에 올라가서 안철수 감을 따아죠"라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오전 sbs 서두원의 시사 초점에 출연, "안철수 원장과 이번 4월 총선에서 지원을 협의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안철수 감이 내 입으로 떨어지는 것을 바라는 것을 특히 정치권이 바라지 않는다"면서 "우리가 스스로 경쟁과 국민 속에서 들어가서 인정을 받는 후보로 태어나든지 안 그러면 안철수라는 감을 따기 위해서 노력을 해야 될 것 아니냐"고 일갈했다.

여당에는 박근혜 후보라는 대통령 후보가 있지만 이에 맞설 후보로 야권보다는 안철수 원장을 지목한다는 여론조사에 대해 그는 "민주통합당 내에서 훌륭한 후보들이 많다"며 "손학규, 정동영, 문재인, 김정길, 김두관 여러 분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제는 국민이 민주통합당에 정권을 줄 준비가 되어 있는데 민주당이 아직 준비를 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당내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는 모습을 보면 우리 국민들에게 인정을 받아서 후보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