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8㎓, 9950억원에 SKT 낙찰, KT는 800㎒ 확보(상보)

최종수정 2011.08.29 10:32 기사입력 2011.08.29 10: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KT와 치열한 경매전을 벌이던 SK텔레콤이 경매 9일째 83라운드 경매에서 1.8㎓ 주파수를 확보했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는 29일 9일차 주파수 경매를 실시한 결과 KT가 1.8㎓ 주파수 대역에 대한 입찰을 포기해 SK텔레콤이 직전 최고 입찰가인 9950억원에 1.8㎓ 주파수의 주인이 됐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시작된 주파수 경매에선 2.1㎓, 1.8㎓, 800㎒ 3개 대역이 동시에 진행됐다. 이 중 2.1㎓ 주파수는 KT와 SK텔레콤의 참여가 배제된 채 LG유플러스의 단독 경매로 진행됐다.

LG유플러스는 2.1㎓ 주파수의 경매 시초가인 4450억원을 적어 낙찰 받았다. KT와 SKT는 1.8㎓ 대역 경매에서 불꽃튀는 경쟁을 벌였다. 8일동안 진행된 라운드수는 82라운드로 1.8㎓ 주파수 가격은 경매 시초가인 4450억원에서 최종 9950억원까지 두배 가까이 올랐다.

KT는 지난 26일 SKT가 1.8㎓ 주파수 가격을 9950억원까지 올리자 입찰 유예 신청을 했다. 꼭 필요한 주파수지만 1조원을 넘기면서까지 확보할 경우 경매 이후 과도한 주파수 비용으로 인해 경영상의 어려움까지 예상됐기 때문이다.
결국 KT는 29일 1.8㎓ 주파수에 입찰을 포기한 뒤 800㎒ 주파수에 입찰을 해 최저경쟁가격인 2610억원에 낙찰 받아 주파수 경매는 종료됐다.

이에 따라 이번 경매에 매물로 나온 3개 대역의 주파수는 모두 통신 3사에 돌아갔다. 2.1㎓(대역폭 20㎒)는 LG유플러스에, 1.8㎓(대역폭 20㎒)는 SKT, 800㎒(대역폭 10㎒)는 KT에 각각 낙찰됐다.

한편, 이번 주파수 경매로 인해 방통위가 벌어들인 금액은 총 1조7천10억원에 달한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