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우려가 현실로' 與, 투표율 33.3% 미달에 패닉

최종수정 2011.08.24 20:15 기사입력 2011.08.24 20: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우려했던 상황이 현실이 됐다.

24일 서울시의 무상급식주민투표가 개표 기준선인 투표율 33.3%에 미달하면서 한나라당은 패닉에 접어들었다. 한나라당은 당초 오전 11시 투표율이 15%를 넘어서고 오후에 보수층이 결집하면 기준선인 33.3%를 달성할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전망했지만 오후 들어서면서 투표율 증가세는 한참 저조했다.
아울러 강남, 서초, 송파구 등 오 시장에 대한 지지도가 강한 텃밭에서는 전체 평균보다 투표율이 높았지만 다른 지역에서의 저조한 투표율이 평균 투표율을 끌어내렸다.

한나라당으로서는 비상이 걸렸다. 당 지도부는 주민투표 무산이라는 엄청난 후폭풍을 수습해야 한다.

당장 오세훈 서울시장의 사퇴 시점에 따라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불가피해졌다. 오 시장이 9월말 이전 시장직을 사퇴하면 오는 10월 26일 재보궐선거에서 서울시장 보선이 이뤄진다. 만약 10월 이후 사퇴하면 내년 4월 11일 총선에서 보선이 치러진다. 어떤 경우든 한나라당으로서는 악재다.
서울시장 보선뿐만 아니라 하반기 정기국회에서의 정국주도권 상실은 물론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에도 적지않은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서울시의 무상급식주민투표에 소극적 행보를 보였던 박근혜 전 대표를 향한 당내 비판이 쏟아질 지도 주목된다. 이와는 별도로 10월 재보선에서 서울시장 보선이 이뤄질 경우 적극적인 지원유세를 촉구하는 목소리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김성곤 기자 skze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