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재완 "국민소득, 2014년 3만 달러, 2018년 4만 달러"

최종수정 2011.07.23 16:11 기사입력 2011.07.23 16: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우리나라의 국민소득이 2014년이면 3만 달러, 2018년이면 4만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박 장관은 23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주최 제주포럼에 연사로 참석해 "우리나라의 국민소득이 2014년 1분기에 3만달러를, 2018년에는 4만달러를 넘어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장관은 "실무진과 검토한 결과 2013년에 국민소득이 2만9천달러 가까이 되고 2014년 1분기말에 3만달러를 훌쩍 넘어설 것"이라며 "국민소득 2만달러에서 3만달러에 이르는 기간이 독일 4년, 일본 5년인데 한국은 7년 만에(2007~2014년) 도달하는 것이라 크게 늦은 것은 아니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8월말에 발표할 세제 개편안은 고용에 방점을 두는 방향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금융과 조달 쪽에도 고용에 무게중심을 두는 쪽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정준영 기자 foxfu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