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꺼풀 생긴 이석훈, 주먹을 부르는 몹쓸 애교로 '울컥'

최종수정 2010.12.18 18:11 기사입력 2010.12.18 18:11

댓글쓰기

쌍꺼풀 생긴 이석훈, 주먹을 부르는 몹쓸 애교로 '울컥'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SG 워너비의 이석훈이 몹쓸 애교로 스튜디오를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이석훈은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스쿨 버라이어티 '백점만점'에서 학교 홍보 CF 주인공이 되기 위해 발라드 왕제의 이미지를 모두 버렸다.
"주인공이 되고 싶다"는 석훈에게 박경림은 "실제 성격이 내성적으로 알고 있다. 애교를 보여줄 수 있냐"고 질문했고 석훈은 두 번 생각하지도 않고 "못 한다"고 단칼에 거절했다.

하지만 "거액을 줄 것이다"는 한마디에 "한 번도 보여준 적 없는 주먹을 부리는 애교를 보여 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경을 좀 벗겠다"고 말한 뒤 쌍꺼풀을 만들어 해맑은 미소를 지어보였다.

이석훈의 몹쓸 애교에 현장은 난장판이 됐고 그동안 지적인 이미지를 유지해오던 발라드의 왕자 그는 고개를 숙일 수밖에 없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 ghdpssk@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