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성납세자 평균자녀수 1.07명..30살 넘어야 출산

최종수정 2010.10.27 12:00 기사입력 2010.10.27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상욱 기자] 우리나라 여성 납세자들의 평균 자녀수가 1.07명에 그치고 첫째 아이 출산연령은 평균 30세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이 27일 발표한 '국세통계로 본 여성 납세자의 출산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8년 말 기준 여성 납세자의 평균 출산 자녀수는 1.08명이며 유형별로는 자영업자가 1.47명, 근로자는 0.97명으로 봉급생활자에 비해 자영업자가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와 30대 초반은 자영업자의 출산율이 훨씬 높으나, 40대 초반은 봉급생활자가 더 높게 나타났다.
2008년 중 첫 아이를 출산한 여성 납세자의 평균 연령은 30.04명이며 근로자는 29.85세로 자영업자 31.92세보다 여성 근로자의 출산연령이 더 빨랐다. 통계청이 발표한 출생아 기준 2008년 최초 출산연령은 29.6세였다.

지역별로는 도시화된 지역일수록 상대적으로 자녀수가 적게 나타났으며 서울이 0.83명으로 가장 적았다.

업종별로는 젊은 여성층(20세~29세)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금융업(0.84명) 및 보건업(0.87명)이 적은 반면 젊은 연령층 비중이 낮은(14.1~16.1%) 농임어업(1.40명)과 음식·숙박업(1.31명)의 자녀수가 많았다.
또 다자녀 가구(2자녀 이상) 비중은 홀벌이가 맞벌이보다 더 높았다. 부부가 모두 근로자(205만6000명)인 102만8000 가구의 평균 자녀수는 약 1.35명이며 단독 근로자인 홀벌이(329만9000명) 가구는 약 1.54명으로 맞벌이 가구보다 다소 높았다. 2자녀의 비중을 보면 홀벌이는 50.8%(167만5000 가구)로 맞벌이 43.5%(44만7000 가구)보다 약 7.2%포인트가 높으며, 3자녀 비중도 홀벌이(8.1%)가 맞벌이(5.6%)보다 높았다.

2008년 전체 근로자 1285만5000명 중 약 16.2%가 다자녀추가공제(연말정산시 자녀수가 2인 이상인 경우 추가공제)를 신고했으며 이는 2007년 16.5%와 유사한 수준이다.

2008년 부양가족공제 대상자로 다자녀추가공제를 받은 납세자 208만1000명의 약 88.2%(183만5000명)가 2자녀 공제자에 해당되고, 3자녀는 약 11.2%(23만4000명), 4자녀 이상은 0.6%(1만1000명)로 집계됐다.

국세청은 이번 조사를 위해 2008년 기준 만 20~44세의 여성 납세자 중 배우자 또는 자녀가 있는 자(근로자 227만4000명, 자영업자 58만4000명)를 기준으로 2008년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자료를 토대로 통계를 분석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적 관심이 높은 납세실상을 지속적으로 공개해 국민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와 함께 각계각층의 통계수요를 반영한 국세통계연보를 연말에 발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상욱 기자 ooc@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