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서민에게 가혹한 신한銀 '오토론'

최종수정 2010.09.09 12:46 기사입력 2010.09.09 12: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직장인 A씨(30세)는 자동차 구입을 위해 대출이자가 캐피털 업계에 비해 저렴한 신한은행의 오토론 상품을 찾았다 깜짝 놀랐다.

6등급이라는 이유로 대출을 거절당했기 때문이다. 심한 연체를 한 것도 아니고, 상환능력도 갖추고 있다고 자부하던 A씨였지만 결국 자동차 구입을 미룰 수밖에 없었다.
1위 금융사인 신한은행이 오토론에서 저신용 서민 고객을 소외시켜 눈총을 받고 있다. 9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대출고객의 신용도가 1~5등급 사이인 경우에만 오토론 대출을 허용해 저신용 서민은 오토론을 이용하려고 해도 쉽사리 사용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상품이 처음 시작된 취지를 생각해 보면, 한참이나 상품의 취지와 어긋난 처사다. 신한은행은 2월 은행권 최초로 오토론 '에스모어(S more) 마이카대출'을 출시했다. 캐피털 업계에 비해 낮은 금리로 누구나 쉽게 자동차를 구입할 수 있도록 해 준다는 취지였다. 신한보다 뒤늦게 오토론 상품을 출시한 우리은행이 최저등급인 10등급을 제외한 1~9등급 모두에게 대출을 시행하는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저신용층의 수요도 있을 수 있지만, 애초 상품을 고신용등급 고객으로 한정해 기획했기 대문에 어쩔 수 없다"고 설명했다. 금리가 저렴한 만큼 저신용 고객 대출까지 받기는 힘들다는 입장이다.

은행의 변명거리는 또 있다. 보증기관이 보증 심사시 통과 기준이 지나치게 엄격해 어쩔 수 없이 저신용 서민층을 제외시킬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신한 마이카대출의 경우 서울보증보험의 보증이 있어야 대출을 해 줄 수 있는데, 서울보증보험이 1~5등급까지만 보증해 주므로 은행이 이보다 낮은 신용등급 고객에게 대출을 해 주고 싶어도 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서울보증보험 측 역시 대출을 해 줄 수 없는 이유를 변명하기 바빴다. 서울보증보험 관계자는 "저신용까지 확대해도 안정적인 대출구조를 유지할 수 있다는 증거가 있어야 확대가 가능하다"며 "시기적으로 아직 논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금융업계에서는 오토론의 대출실적 부진 원인 중 하나로 '엄격한 대출 기준'을 꼽고 있는 것을 생각하면, 이같은 변명도 빛이 바랜다. 최근 서민들의 가계 부담이 커지고 소비여력도 줄어들고 있는 것을 고려해 대승적인 판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다.

이지은 기자 leez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