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민주 "유명환 장관 사퇴가 마땅해"

최종수정 2010.09.03 13:16 기사입력 2010.09.03 13: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전현희 민주당 비대위 대변인은 3일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자녀의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 "유 장관은 사퇴함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마치 재벌 2세가 아버지 회사에 임원으로 취업한 격이다. 외교부가 장관의 사기업인지 묻고 싶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매우 불공정한 자녀의 특혜취업에 대해 유 장관은 대한민국 청년실업자들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무능외교, 민주당 지지 젊은층에 대한 망언, 자녀불공정 취업특혜 등 불명예 3관왕"이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