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차세대 항공기 중장거리 노선 신규 투입

최종수정 2010.08.02 11:10 기사입력 2010.08.02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1일부터 기존 중장거리 노선 주력 기종 중 하나인 에어버스사 A330의 성능을 업그레이드한 차세대 항공기 A330-200 성능 강화형 항공기를 도입해 노선에 투입하기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대한항공이 신규 도입하는 'A330-200 성능 강화형' 항공기는 226석 규모로 고객 편의 시설을 다양하게 갖춘 차세대 친환경 항공기다. 특히 기존 A330 항공기에 장착하던 엔진보다 성능이 대폭 향상된 PW4170 Advantage70™ 엔진으로 장착해 연료 효율성을 높여 연간 약 650t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게 된다.
차세대 명품 좌석 및 전 좌석 최첨단 주문형 오디오비디오(AVOD) 시스템이 장착됐으며 기존 B777-300ER 최신 기종에만 운영되던 무드 조명, 외부 조망 카메라, LED 개인독서등 등 고객 편의시설을 강화됐다.

대한항공은 이번 'A330-200 성능 강화형' 항공기 도입을 시작으로 오는 2013년까지 5대를 추가 도입해 뭄바이, 텔아비브, 멜버른, 난디 등 중장거리 노선에 집중 투입할 계획이다.



김혜원 기자 kimhy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