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법정 대응' 타블로측 "악랄하고 조직적 범죄로 판단"

최종수정 2010.08.02 13:27 기사입력 2010.08.02 11: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건욱 기자]최근 학력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그룹 에픽하이의 멤버 타블로가 결국 법정 대응에 나선다.

법무법인 강호 측은 2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인터넷카페 등을 중심으로 타블로가 학력을 위조했다는 허위사실이 악의적, 지속적으로 제기됐다"며 "하지만 타블로와 스탠포드대학측은 그가 스탠포드 대학을 1998년 9월 입학해 co-terminal 과정을 통해 2001년 영문학 학사 학위(최우수졸업)를, 2002년 석사 학위를 각 취득했음을 입증했으며, 이에 대해 어떠한 의문의 여지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처럼 타블로의 학력이 사실이라는 점에 대한 명백한 증거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악의적인 사람들이 이런 진실마저도 교묘하게 허위로 왜곡하고 있다"며 "일부 언론들은 이들의 거짓된 의혹제기에 대해 아무런 검증도 없이 그대로 보도해 이들의 악의적인 행동을 부채질하고 국민들이 거짓을 진실인냥 착각하게 만들어, 타블로에게 커다란 물질적, 정신적 피해를 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호 측은 "더 나아가, 이들은 타블로의 학력이 사실이란 점이 일부 언론에 의해 밝혀지자 타블로의 가족들에 대해서 허위의 학력위조 주장을 하기 시작했으며, 자신의 주장이 허위임이 밝혀지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또 다른 허위의 주장을 계속해 사건의 본질을 호도하는 방식으로 타블로와 그 가족들에게 큰 피해를 끼치고 있다"며 "심지어는 이들은 타블로 가족들의 인적사항 및 주소를 공개하기도 하고, 이들의 집과 직장을 찾아오거나 협박전화를 하는 등의 도무지 상상할 수 없는 인권유린의 행위까지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호 측은 마지막으로 "본건에 대해 그 사실관계를 조사한 결과, 이러한 이들의 행위는 '진실의 규명'을 위해서라기보다는 한 개인과 그 가족을 파멸하려는 조직적이고 악랄한 범죄행위로밖에 볼 수 없기에 적극적인 법적인 대응을 할 수 밖에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다만 이들의 교묘한 왜곡주장에 속아서 동조하신 분들에 대해서 법적 조치를 취할 의사는 추호도 없으므로, 1주일 내에 타블로 및 그 가족에 대한 명예훼손적인 글, 댓글 및 기사들을 모두 삭제해 법적인 소송에 휘말리지 않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건욱 기자 kun1112@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