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AM 슬옹, "택연과 경쟁작으로 데뷔, 이기고 싶다"

최종수정 2010.03.25 17:14 기사입력 2010.03.25 17: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MBC 새 수목드라마 '개인의 취향'에 출연하는 그룹 2AM의 임슬옹이 연기 첫 도전의 소감을 밝혔다.

임슬옹은 25일 서울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개인의 취향' 제작발표회에서 "이번 드라마에서는 노래부르는 신보다 노출신이 많은 것 같다. 술취한 신을 연시하는데 정말 어렵더라. 민호씨가 술을 한 잔 주시기에 먹고 했다"며 연기에 첫 발을 내딛은 소감을 전했다.
그는 같은 회사 소속인 2PM의 택연이 같은 날 시작하는 KBS2 '신데렐라 언니'에 출연하며 경쟁을 피할 수 없게 된 것에 대해 "워낙 둘이 친하고 회사 안에서도 형제처럼 지낸다. 자주 만나는데 드라마와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그는 "열심히 잘하자고 서로 격려했는데 어제 제작발표회에서 보니까 택연이가 나를 이기겠다고 말했다더라. 나도 이기고 싶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2AM중에서 제가 선택된 것이 아니고 내가 평소부터 연기를 하고 싶어했다. 어렸을 적 아역배우를 했었고 연기에 관심이 많았다. 오디션을 보고 연기연습도 하고 영화 드라마도 즐겨보면서 나름대로 준비를 했었는데 기회가 왔다"고 말했다.
또 "김지석 이민호 손예진씨와 함께 이 자리에 앉아 있는게 신기하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 전형적인 신세대 김태훈 역을 맡았다. 밝고 꼬인데 없이 장난끼 많은 인물을 연기한다. 극 중 혜미 역의 최은서에게 적극적으로 사랑을 고백하기도 하고, 동시에 진호(이민호 분)에게도 어필한다.

한편 ' 개인의 취향'은 연애숙맥 엉뚱녀 박개인(손예진 분)과 시크하고 까칠한 가짜 게이 전진호(이민호 분)의 발칙한 동거일기를 유쾌하게 그린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김지석, 왕지혜, 정성화, 조은지, 최은서, 임슬옹 등이 출연하며 31일 첫 방송된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사진 박성기 기자 musictok@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