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이원스, 반도체장비 부품 신소재 ‘아이코닉’ 생산 설비 구축…"고객사 테스트 돌입"

최종수정 2021.06.30 09:32 기사입력 2021.06.30 09: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반도체?디스플레이 초정밀 세정 및 코팅 전문기업 아이원스가 반도체장비 부품 핵심 소재 개발을 성공시키고 본격적인 양산 준비에 나선다.


아이원스 는 반도체장비 부품 핵심 소재로 개발을 완료한 ‘아이코닉(ICONiC)’의 생산용 설비 구축을 완료하고 고객사와 성능 테스트를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아이원스가 한국세라믹기술원과 3년여 연구를 통해 개발한 ‘아이코닉’은 반도체 제조 식각 공정 장비 소모품인 포커스링으로 사용 가능한 소재다. 기존 포커스링 소재로 규산(SiO2)으로 만든 ‘쿼츠’가 주로 사용된다. ‘쿼츠’를 사용한 포커스링은 식각 공정에서 고온?고압 등 극한 환경에 노출 시 쉽게 마모가 돼 주기적인 교체가 필요하다.


‘아이코닉’은 비정질 세라믹을 사용한 소재로 플라즈마 식각 환경에서도 내구성이 높다. ‘쿼츠’ 소재의 포커스링은 약 300시간마다 교체를 해야 하는데 ‘아이코닉’ 소재의 포커스링은 기존 대비 약 4배가량 사용기간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포커스링 교체 시 공정을 멈추고 장비 내 세정을 해야 하는데 ‘아이코닉’을 활용하면 생산 중단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전세계 포커스링 소재 시장 규모는 약 1조2000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아이원스가 신소재 ‘아이코닉’을 활용해 포커스링 소재 시장 진입을 앞두고 있어 향후 신규 매출 창출이 기대된다.

이문기 아이원스 대표는 “’아이코닉’은 기존 ‘쿼츠’보다 성능면에서 4배 이상 월등하고 가격경쟁력도 갖추고 있다”며 “다수의 고객사에 ‘아이코닉’ 샘플을 우선 공급해 제품 테스트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 산업 전통적 성수기인 3분기에 반도체 정밀가공 및 세정 제품 수주물량 증가가 예상돼 올해 실적 호조세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