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혜 논란 땅 빼고 ‘치유의 숲’ 조성하자” 부산 기장군·주민대표, 의회에 호소

최종수정 2021.05.18 15:59 기사입력 2021.05.18 15:58

댓글쓰기

장안읍 치유의 숲 조성 사업예정지서 김대군 의장 일가 토지 제외하기로

부산 기장군청.

부산 기장군청.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부산 기장군이 장안읍 명례리 일대에 조성하려는 ‘치유의 숲’ 예정 부지에서 김대군 기장군의회 의장 일가 토지를 빼기로 결정했다.


기장군은 김 의장과 장안읍 주민대표들의 요청에 따라 이같은 방침을 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장군 장안읍 발전위원회와 주민자치위원회 등 주민대표들이 지난 17일 장안읍 치유의 숲 조성사업과 관련해 최근 논란이 된 김 의장 일가 토지를 사업대상지에서 제외할 것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대표들은 장안읍 치유의 숲 조성사업은 장안읍 주민의 염원을 담은 사업으로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이들은 최근 사업대상지 주변에 있어 논란이 된 의장 일가 토지를 제외하고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자고 건의했다.

김대군 의장 또한 장안읍 치유의 숲 조성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본인 일가 토지를 사업대상지에서 제외할 것을 요구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이를 즉각 수용했고 담당부서는 기장군의회에 이러한 기장군의 입장을 담은 공문을 지난 17일 발송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치유의 숲 조성 시 의장 일가의 땅을 제외하고 진입로 확보계획을 세울 것이며 논란거리가 해소된 만큼 기장군의 숙원사업인 치유의 숲 조성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오 군수는 “이번 임시회에서 기장군의회가 기본설계비 등 용역비를 반드시 승인해 줄 것을 호소한다”며 “기장군의회와의 시빗거리가 없어졌으니, 치유의 숲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