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건희 주식 상속 마무리…삼성 일가, 주식 부호 1~4위 차지

최종수정 2021.05.03 11:53 기사입력 2021.05.03 11: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삼성 총수 일가의 상속 절차가 마무리되면서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주식을 상속한 이재용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홍라희 여사 등이 주식부호 1∼4위를 모두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 일가의 주식 가치를 모두 합하면 42조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는 3일 국내 60개 그룹 주요 총수 일가 90명의 주식평가액 현황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 그룹은 최근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자산 5조원 이상 공시대상 기업 집단(그룹) 71곳 중 자연인이 동일인으로 지정된 60곳이다. 주식 평가액은 주요 총수 일가 90명의 보통주 주식으로 지난달 30일 종가를 기준으로 계산했다.

자료제공=한국CXO연구소

자료제공=한국CXO연구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조사에 따르면 삼성 일가 4명이 보유한 주식 가치는 42조원 이상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내 시가총액 8위인 현대차(45조2900억원) 시총에 맞먹는다고 CXO연구소는 설명했다.

전체 주식부호 1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었다. 이 부회장의 주식 재산은 3월 말 8조9000억원대에서 이번 상속을 마무리하며 주식 재산이 15조6167억원으로 한달 만에 7조원 이상 증가했다. 기존에는 이건희 회장이 1위였으나 상속이 이뤄지면서 바뀐 것이다.


주식부호 2위는 홍라희 여사가 차지했다. 홍 여사의 주식은 11조4319억원으로 늘어 단숨에 '10조 클럽'에 들었다. 주식부자 3위와 4위는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이 올랐다. 이 사장과 이 이사장의 주식 재산은 각각 7조7800억원, 7조2100억원 수준이다.


주식 부자 5위는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으로, 김 의장의 주식 재산은 6조7106억원 이상으로 평가됐다. 6위는 정몽구 현대차 명예회장(5조6000억원), 7위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4조9600억원), 8위는 정의선 현대차 회장(3조7300억원)이다. 9위와 10위는 최태원 SK그룹 회장(3조5825억원), 구광모 LG그룹 회장(3조4826억원)이었다.

이번 조사 대상 총수 일가 중 주식 재산 '1조 클럽'에는 6명이 포함됐다.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1조9000억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1조4700억원), 김남구 한국투자금융 회장(1조2900억원), 이재현 CJ 회장(1조 2500억원), 조현준 효성 회장(1조2400억),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1조100억원) 등이다.


올해 공정위가 지정한 71개 기업집단에 포함되지는 않아 조사 대상에서 빠진 방시혁 하이브 대표이사의 주식 평가액은 3조원이었다고 CXO연구소는 밝혔다.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의 주식 재산은 2조2000억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의 주식 평가액은 2조1800억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공정위가 올해 새롭게 지정한 그룹 총수의 주식평가액은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4700억원), 권혁운 아이에스동서 회장(1600억원),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900억원) 등이었다.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과 구교운 대방건설 회장은 그룹 내 상장 계열사 주식을 따로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