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에너지-LG유플러스 교육 돌봄 사회공헌 활동 공동 추진

최종수정 2020.10.21 09:04 기사입력 2020.10.21 09:04

댓글쓰기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왼쪽)과 황현식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이 20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교육+돌봄' 사회공헌 활동 공동 추진을 협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왼쪽)과 황현식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이 20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교육+돌봄' 사회공헌 활동 공동 추진을 협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포스코에너지와 LG유플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디지털 교육격차와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손잡았다.


포스코에너지는 LG유플러스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해 심화되고 있는 지역아동센터 아동의 교육 및 돌봄 격차를 해결하기 위한 ‘교육+돌봄’ 사회공헌 활동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원격 수업으로 인한 학습격차를 줄이기 위해 교육 콘텐츠 'U+초등나라' 서비스와 스마트 패드를 인천 서구 7개 지역아동센터 아동 48명에 무료로 제공한다. 포스코에너지가 운영하는 대학생봉사단 48명에게도 스마트 패드를 지원, 아이들과 1대 1 학습지도가 가능하도록 했다.


U+초등나라에서는 전국 초등학교 온라인 개학 강의 교재로 사용된 'EBS만점왕'을 강의를 보면서 바로 문제를 풀 수 있는 'EBS 스마트 만점왕' 서비스로 단독 제공 중이다.


이외에도 ▲해외 유명 영어 도서 2000여권을 볼 수 있는 리딩게이트 ▲초등 영자신문 키즈타임즈 ▲문정아중국어 ▲과학놀이교실 ▲세계 유명 출판사 영어 동화책을 AR로 읽는 'U+아이들생생도서관' 등 6종의 초등 인기 교육 콘텐츠를 하나의 앱에서 제공, 한 번의 로그인으로 이용할 수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대학생봉사단 48명을 멘토로 구성해 지역아동센터 아동과 1대1로 매칭하고, U+초등나라 콘텐츠가 설치된 스마트 패드를 이용해 비대면으로 학습을 지원하는 동시에 고민상담 등 정서적 교감을 바탕으로 한 돌봄 멘토링도 함께 진행한다.


그 동안 포스코에너지는 대학생봉사단을 운영하며 인천 서구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을 위한 '찾아가는 학습지도'와 '음악, 미술 특별활동' 등을 지원하며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적극 실천해 왔다. 하지만 코로나19로 대면 활동이 어려워져 아이들을 위한 새로운 소통 방법을 찾아야 했고 이번 LG유플러스와의 협업을 통해 비대면 온라인 봉사단을 운영키로 했다.


대학생봉사단은 U+초등나라로 아이들의 학습 목표 수립과 공부 시간 확인이 가능해 자기주도적 학습 과정을 관리할 수 있다. 또 과학키트를 활용한 체험 학습을 병행하며 학습지도를 넘어 아이와 함께 유대감을 키우는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