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생충' 올해 북미 개봉 외국어영화 최고 수입

최종수정 2019.11.12 08:49 기사입력 2019.11.12 01:46

댓글쓰기

'기생충' 올해 북미 개봉 외국어영화 최고 수입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북미에서 1100만달러 이상을 벌어들였다. 올해 북미에서 개봉한 외국어 영화 가운데 최고 수입이다.


11일 박스오피스 모조와 미국 연예 매체 등에 따르면, ‘기생충’은 지난 10일(현지시간)까지 북미 수익 1127만8976달러(131억391만원)를 기록했다. 지난 3월 개봉해 927만달러를 챙긴 ‘노 만체스 프리다 2’를 제치고 올해 북미에서 가장 흥행한 외국어 영화로 자리매김했다. 아울러 누적 수익 1048만달러를 남긴 ‘디 워(2007)’를 따돌리고 역대 북미에서 가장 흥행한 한국영화로 기록됐다. 지난 주말(8~10일) 상영관 수가 461개에서 603개로 늘어 당분간 승승장구가 예상된다.


‘기생충’은 평단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내년 아카데미 시상식의 강력한 외국어영화상 후보로 떠올랐다. 현지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외국어영화상은 물론 아카데미 시상식 여러 부문에서 수상할 잠재력이 있어 보인다”고 분석했다.


영화에서 기정(박소담)이 부르는 노래도 현지에서 인기다. ‘독도는 우리땅’을 개사한 곡인데, 영화에서 기정과 그의 오빠 기우(최우식)가 학력을 속이기 위해 말을 맞추면서 부른다. 현지에서는 ‘제시카 징글(Jessica Jingle)’로 불리며 입소문을 타고 있다. ‘기생충’의 북미 배급사 네온은 공식 홈페이지에 음원을 다운받도록 했으며,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박소담이 직접 노래를 소개하는 동영상을 게시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