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재훈, 평화당 탈당파 향해 “바른미래당에 ‘전염병 전이’ 유의해달라”

최종수정 2019.08.09 10:31 기사입력 2019.08.09 10:31

댓글쓰기

이혜훈 “몸값 올리기는 잘 진행되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임재훈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은 9일 민주평화당 탈당파를 향해 “당을 깨고 분당하고 또 다른 정치세력화를 도모하는 것은 여러분의 자유”라며 “자유를 만끽하되, 그 자유가 바른미래당에 전염병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유의해달라”고 밝혔다.


임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는 여러분의 자유가 자유로워 보이지 않는다”며 “특히 바른미래당의 호남 의원들이 대안정치 모임에 합류할 것라는 유언비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 경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손학규 대표가 온몸이 진토가 돼도 바른미래당을 사수하겠다고 천명했듯,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대안정치 세력에 추호도 관심이 없다는 것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대당 통합도 없다”며 “만약 일부 의원들이 바른미래당에 개별적으로 온다면, 현재 당헌·당규상 녹록치 않기에 몇 가지 장애물을 제거해야 하지만 전향적이고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임 사무총장은 이혜훈 의원을 향해서는 “바른미래당은 A급인가, 바겐세일 상품인가”라며 “몸값 올리기 방책은 잘 진행되나, 지금 자유한국당이 손을 내밀고 있나”라고 비판했다.

임 사무총장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앞으로 교감을 나눌 예정인가, 답이 없으니 제가 답을 드린다”며 “나 원내대표는 잠꼬대를 했고 이 의원은 허공에 삽질했다며 정치는 손익을 계산하는 비즈니스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