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66년만에 북·미정상 판문점에서 만난다"(2보)

최종수정 2019.06.30 13:27 기사입력 2019.06.30 13:26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속보[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정전선언이 있은 후 66년만에 판문점에서 미국과 북한이 만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 정상이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마주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최선의 상황으로 다가갈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오늘 볼 수 있게 됐다"면서 " 남북은 평화를 확신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세계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기대에 가득찬 응원을 보내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라면서 "저는 진심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이뤄낸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가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에 관해 동일한 목표를 다시 확인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비핵화와 관련한 양국 입장이 일치하며 동일한 목표를 갖고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면서 "특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구축, 싱가포르 합의를 동시·병행적으로 이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공고한 한미동맹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 오늘 우리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역내 평화와 안전, 번영의 핵심 축으로 삼아 양국 공조를 긴밀하게 이어나가기로 했다"면서 "양국 교역과 투자는 활발하며 균형적·호혜적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이후 우리 기업의 대미투자는 크게 늘어났다"면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등으로 협력·제도적 틀도 공고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 말처럼 양국 모두의 승리라 생각한다"면서 "오늘 우리 두 정상은 교역·투자를 확대하고 모멘텀을 더욱 가속화하고 한미동맹을 호혜적 경제동맹으로 확대·발전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