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 간 文, e스포츠 직접 관람…갈등만 하던 '게임=질병' 판 바뀐다

최종수정 2019.06.10 16:29 기사입력 2019.06.10 11:40

댓글쓰기

북유럽 순방기간 일정…WHO 질병 분류에 위축된 게입업계 반색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반타공항에서 환영인사들과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6박 8일 일정으로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등 북유럽 3국을 국빈방문 한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반타공항에서 환영인사들과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6박 8일 일정으로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등 북유럽 3국을 국빈방문 한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북유럽 순방 기간 중 e스포츠 경기를 관람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게임 업계가 반색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 과몰입=질병' 분류로 게임산업이 위축된 가운데 문 대통령의 e스포츠 관람이 게임산업의 순기능을 부각시켜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10일 정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따르면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등 3개국 순방길에 오른 문 대통령은 오는 13~15일 스웨덴 일정을 소화하면서 e스포츠 친선전을 관람할 계획이다. 이 대회는 글로벌 통신업체인 에릭슨사가 주관하고 우리나라와 스웨덴 e스포츠 국가대표팀이 참가한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가 e스포츠 종주국이고 뛰어난 실력을 가진 선수들이 많아 유럽에서도 인지도가 높다"며 "이번 e스포츠 친선전은 한국 게임의 위상을 알리는 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순방 일정에 e스포츠 경기 관람이 포함된 것도 게임 업계는 반기고 있다. WHO가 지난달 28일 게임 과몰입을 질병으로 분류하면서 게임산업이 위축된 가운데 이번 이벤트를 통해 게임산업의 순기능을 부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것이다. 문 대통령의 경기 관람이 게임 과몰입=질병에 대한 정부의 입장이 조율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그동안 보건복지부와 문체부는 이번 논란에 첨예하게 다른 입장을 드러내면서 엇박자를 표출했다.


정부 관계자는 "국무조정실 주도로 주무부처 간 갈등을 봉합하고 협의안을 만들기로 해서 문체부가 마냥 반대만 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문체부는 해외에서도 검증된 e스포츠의 사례를 토대로 게임산업의 순기능을 부각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게임과 콘텐츠 산업을 망라해 올해 상반기 중 발표하려던 정부의 '게임콘텐츠산업 중장기 계획'도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게임산업과 e스포츠 육성을 부각하는 쪽으로 방향이 바뀐 것으로 알려졌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