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8시간 경찰 조사받고 귀가

최종수정 2019.06.07 20:06 기사입력 2019.06.07 20:06

댓글쓰기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3∼4월 국회 앞 집회에서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와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3∼4월 국회 앞 집회에서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와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지난 3∼4월 민주노총의 불법집회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7일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받았다.


이날 오전 10시께 김 위원장은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도착해 8시간 넘는 조사를 받았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6시45분께 조사실에서 나와 '혐의를 인정했는지', '경찰의 소환 조사가 부당하다고 생각하는지' 등 취재진의 물음에 답하지 않고 대기하던 차량에 탑승했다.


김명환 위원장은 올해 3월27일과 4월2~3일 국회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집회 중 차로를 점거하고 경찰을 폭행하는 등 불법행위를 주도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위원장 본인도 4월3일 경찰 차단벽을 뚫고 국회 경내로 들어섰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된 뒤 조사를 받고 당일 풀려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 집회를 주최하고 조합원들의 불법행위를 계획·주도한 혐의(특수공무집행방해, 공용물건 손상, 일반교통방해, 공동건조물침입,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을 받고 있다.


김 위원장 본인도 4월3일 집회에서 차단벽을 뚫고 국회 경내에 진입했다가 현행범 체포된 뒤 당일 풀려났다. 이후 김 위원장은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하다 이날 전격적으로 자진 출석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경찰에서 '총괄적인 의미에서 위원장으로서 책임지겠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이날 출석하기에 앞서 "민주노총이 지난 3월과 4월 벌였던 저항은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 악순환에 빠진 한국사회에 반드시 필요한 투쟁이었다"며 "민주노총 위원장은 노동자를 대표해 진행하는 모든 사업의 책임을 지는 자리다. 당당히 경찰조사에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대해서 최저임금 인상, 국제노동기구(ILO) 핵심 협약 비준 등을 요구하기도 했다.


경찰은 김명환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