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폴란드-이스라엘, 홀로코스트 갈등에…예루살렘 정상회담 취소

최종수정 2019.02.19 08:52 기사입력 2019.02.19 08:5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홀로코스트에 폴란드인들이 협력했다고 발언한 이후 폴란드와 이스라엘 관계가 급격히 악화되면서 예루살렘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비셰그라드(폴란드·헝가리·체코·슬로바키아 등 4개국)와 이스라엘 정상회담이 취소됐다.


18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는 이날 예루살렘에서 열릴 회의에 대표단을 파견하려던 계획을 취소했다. 본인의 예루살렘 방문 계획을 취소한 데 이어 야체크 차푸토비치 외무부 장관까지 파견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이다.

당초 비셰그라드와 이스라엘 정상회담은 18~19일 예루살렘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이 회의는 유럽 외에서 진행되는 첫 비셰그라드 회의가 될 전망이었다.


모라비에츠키 총리는 "이스라엘 외무장관의 발언은 인종차별적이고 용납할 수 없다"며 "우리 차푸토비치 장관이 (예루살렘) 회의에 참석하러 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폴란드 정부가 불참 결정을 한 것은 네타냐후 총리와 이스라엘 카츠 외무장관 대행의 잇단 발언 때문이다. 카츠 장관 대행은 이날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폴란드인들은 홀로코스트 당시 유대인 학살에 참여했다"며 "폴란드는 유대인들의 가장 큰 묘지가 됐다"고 말했다.

앞서 네타냐후 총리가 지난 14일 미국 주도로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린 중동문제 콘퍼런스 참석 중 이스라엘 언론에 "폴란드인들이 나치에 협력했다"고 말한 것에 이어 가츠 장관 대행도 같은 맥락으로 발언한 것이다. 네타냐후 총리의 발언을 두고는 일부 이스라엘 언론이 '폴란드인들'(Poles)이 아니라 '폴란드 국민(The Poles)'을 언급한 것으로 보도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폴란드와 이스라엘의 갈등이 점화하면서 결국 예루살렘에서 예정됐던 5개국 정상의 만남은 불발됐고 이스라엘 총리는 헝가리, 체코, 슬로바키아의 정상들과 각각 양자회담을 열기로 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폴란드와 이스라엘이 홀로코스트에 대한 견해를 두고 지난 30년간 긴장 관계가 유지되고 있다면서 일부 전문가들이 올해 양국 모두 선거가 있어 최근의 대치 상황을 해결하는 것이 복잡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고 전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