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슈]동대문구, 끈질긴 설득으로 경동시장 개 도축업소 근절

최종수정 2019.02.18 23:11 기사입력 2019.02.18 18:16

댓글쓰기

구, 지난해 확약서 받고 1월 마지막 남은 개 도축업소 2곳 모두 폐쇄

경동시장

경동시장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사람과 동물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구는 동물 복지 향상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달 지역 내 남은 개 도축업소 2곳과 개 도축 금지에 대한 합의를 이루고 도축장을 폐쇄했다.

개는 식용을 목적으로 하는 가축에 포함되지 않아 법령상 개 도축 규제 근거가 미비해 제재가 쉽지 않았으나 구는 2017년1월부터 서울시 및 유관기관과 함께 경동시장에 남아있던 개 도축업소를 지속적으로 설득, 계도했다.


그 결과 지난해 8월 남은 도축업소 2곳에서 2018년 연말까지 도축을 중단하겠다는 도축 중단 확약서를 받아냈다.


구는 이와 더불어 동물 복지 향상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운영·계획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동물 보호 홍보 활동을 강화하고 동물판매업소 등을 민관 합동으로 계도하기 위해 동물보호명예감시원 제도 운영을 시작했다.

아울러 22일에는 동물 보호 전문성과 구민 대표성을 갖춘 자문기구인 동물복지위원회 위원들이 첫 정기회를 갖고 동물 정책 발전을 논의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구와 서울시, 유관기관 등이 함께 지역 내 자리잡은 개 도축업소를 근절하기 위해 수년간 노력한 결실을 맺게 돼 보람을 느낀다”며 “구는 앞으로도 반려 동물 인구 1000만 시대에 걸맞게 다양한 동물 보호 정책을 펼쳐 성숙한 반려 동물 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