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원접수 쉽고 간편하게”…종로구, 보안등 표찰에 도로명주소 담아

최종수정 2019.02.18 08:22 기사입력 2019.02.18 08:22

댓글쓰기

종로구, 지역내 1만여개 보안등 표찰 ‘도로명주소 표찰’로 전량 교체... 기존 표찰과 달리 도로명주소, QR코드 두 가지 정보 담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지역내 1만여개 보안등 표찰을 도로명주소 표찰로 전량 교체완료했다.


새로운 보안등 표찰은 기존 표찰과 달리 ▲도로명주소 ▲QR코드라는 두 가지 정보를 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기존 표찰은 ‘ㅇㅇ동-001’, ‘ㅇㅇ동-002’ 식으로 표기돼 있어 표찰번호 만으로는 보안등 위치를 알 수 없었다. 하지만 새로운 표찰은 도로명 주소를 보안등 표찰 번호로 활용하기 때문에 보안등 위치를 쉽게 알 수 있다.


이는 도로명주소 사용을 적극 권장하는 정부 정책에 부합하는 모범사례로도 꼽힌다.


향후 고장난 보안등 발견 시 구청이나 다산콜센터로 보안등 표찰에 기재된 도로명주소를 신고하고나, 사진을 찍어 ‘02-120’으로 문자를 보내면 즉시 민원 접수가 가능하다.

"민원접수 쉽고 간편하게”…종로구, 보안등 표찰에 도로명주소 담아


아울러 구는 보안등마다 개별 QR코드를 부여하고 모든 보안등을 ‘종로구 보안등 관리시스템’ 서버 내 지도에 표시했다. 보안등 관리시스템은 보안등 위도, 경도 등 위치 뿐만 아니라 보안등 와트수, 민원이력, 빛공해 여부 등 각종 관련 정보를 담고 있어 체계적인 유지 관리가 가능하다.

QR코드를 이용해서도 고장난 보안등 신고를 할 수 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 다음 등 앱을 열고 스마트폰을 QR코드에 비추면 바로 신고화면으로 넘어간다. 신고 정보는 종로구 보안등 관리시스템과 보안등 보수업체로 즉시 전송돼 민원처리 과정 또한 단축된다.


지난해 말 QR코드 신고 시스템을 최초로 도입한 직후부터 현재까지 총 95건의 민원이 접수, 이는 전체 보안등 관련 민원 건수의 30%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종로구 숭인동에 거주하는 허 모씨는 “QR신고를 사용해보니 의외로 간단하게 접수가 끝났다. 다산콜센터에 접수하거나 구청에 전화하는 것보다 훨씬 간편해서 편리했다”고 말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새로운 표찰번호를 주민들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도로명 주소 표찰, QR코드 신고 시스템 등을 다른 시설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민원접수와 처리절차가 간편해지니 행정효율성과 주민 편의 또한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