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케어' 박소연, 대표직 유지…'안락사 폭로' 내부고발자는 업무배제

최종수정 2019.02.17 14:36 기사입력 2019.02.17 14:36

댓글쓰기

'케어' 박소연, 대표직 유지…'안락사 폭로' 내부고발자는 업무배제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에 휩싸인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임원 자격을 그대로 유지하게 됐다. 반면 안락사 사실을 폭로한 내부고발자는 최근 업무에 배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케어 관계자에 따르면 박 대표의 안락사 의혹을 처음 제기한 이 단체의 동물관리국장 A씨는 최근 신임 케어 사무국장으로부터 동물관리국장 직무가 정지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앞서 케어 이사회는 지난달 27일 제 2차 케어 이사회를 열고 A씨에 대한 직무정지안을 의결했다.


이사회 회의록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운영관리 책임이 있는 A씨가 언론을 데리고 보호소를 방문해 악의적인 보도가 나오도록 방조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사회는 지난달 30일 홈페이지를 통해 "정관 제16조제5항에 의거하여 연속 2회 이상 서면으로 의결서를 제출하지 않고 이사회에 불참한 임원에 대해서 직무를 즉시 정지할 수 있다"면서도 "1회에 한해 더 소명 기회를 주기로 하고, 다음 이사회에서 임희진 이사의 직무정지를 재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A씨는 이사회에 참석하지 않고 맡은 업무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끝내 직무에서 배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지난 이사회에서 박 대표에 대한 임원 직무 정지안은 부결되며 박 대표는 그대로 임원 직무를 수행하게 됐다.


이와 관련해 이사회는 "양측의 소명을 듣고 박소연 대표이사의 직무정지를 의결하기로 했으나 A 이사의 불참으로 공정하고 객관적인 의사결정의 기회를 놓쳤다"며 "일방의 주장에 근거해 형사 고발된 상태에서 박 대표이사에 대한 직무정지가 결정될 경우, 사건당사자가 스스로를 변호할 수 있는 객관적 정보에 접근할 권리를 부당하게 제한할 것으로 판단해 박소연 대표이사에 대한 임원 직무 정지안은 부결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직원연대는 박 대표가 SNS를 통해 안락사가 불가피했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시민단체는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 가는 '사회적'인 공간"이라며 "개인의 신념을 밀어붙이는 임상실험실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직원연대는 1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케어는 시민들에게 '안락사하지 않겠다'고 약속하며 후원금을 받았다"며 "후원금은 약속을 위해 기부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단체는 신뢰와 믿음 위에 존재한다"며 "그 기반을 무너뜨린다면 작게는 단체의 존립, 더 나아가 동물권을 응원하는 시민들을 배신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직원연대는 또 "안락사는 한 생명의 삶과 죽음을 결정하는 중대한 문제"라며 "엄격한 기준과 투명한 토론 없이 진행된 이번 사건은 '안락사'가 아닌, '살처분'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아울러 안락사 논란 이후 후원자가 급감하며 케어에서는 직원 구조조정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케어 직원들에 따르면 이번 사태가 불거진 이후로 디자이너 2명이 케어를 떠났다. 이들은 박 대표와 면담을 거친 뒤 권고사직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표를 향한 수사는 급물살을 타고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15일 오전 10시께 박 대표 주거지에서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과 함께, 고발인 등 관련자 소환 조사를 모두 마치는 대로 박 대표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박 대표는 보호소 공간 부족을 이유로 구조한 동물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하고, 이 사실을 숨긴 채 후원금을 모으고 후원금을 사적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