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 총리 "평창올림픽, 한반도를 긴장에서 평화로 바꿨다"

최종수정 2019.02.09 21:22 기사입력 2019.02.09 21:22

댓글쓰기

평창올림픽 1주년 기념식 참석…"올림픽 후 남북 이어 북미정상회담도 열려"
"2차 북미정상회담 성공 위해 모든 노력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9일 "평창올림픽의 역사는 끝나지 않았다.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 우리의 저력은 결코 시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평창올림픽은 역사상 가장 성공한 동계올림픽이 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평창올림픽은 기적 같은 성공의 역사였고, 한반도를 긴장에서 평화로 바꾸었다"면서 "평창올림픽으로 남북정상회담이 3차례 이어졌고 북미정상회담이 역사상 처음으로 열렸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평창올림픽이 선물한 자랑스러운 역사를 간직하고 발전시킬 것"이라며 "자원봉사 문화를 성숙시키고 동계스포츠를 육성하며, 올림픽 시설 사후활용에 지혜를 더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우리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 불굴의 정신을 간직하고 특히 한반도의 평화를 만들고 가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달 말 열리는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를 더 단단하게 다질 것"이라며 "우리는 남과 북이 서로 죽이고 미워했던 냉전의 과거를 극복하고, 핵 없는 평화와 민족 공동번영의 미래를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래 하나였던 남과 북을 다시 하나로 만들려는 우리의 노력은 결코 지치지 않을 것"이라며 "그것이 평창올림픽이 우리에게 남겨준 숙제다. 그 숙제를 함께 완수하자"고 했다.


이 총리는 이어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 대축제에서 "기적 같은 평화의 여정이 바로 여기 강원도에서 출발했다"며 "앞으로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고 남북 간 동해선 철도가 연결되면, 강릉선 KTX가 개통된 데 이어 강원-호남의 강호축 철도가 완성된다면, 강원도는 새로운 기회의 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강원도는 이제 더 이상 변방이 아니다"라며 "역사는 강원도를 한반도 평화의 발신지이자 민족 공동번영의 전진 기지로 기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잠실 롯데호텔에서 세계일보 주최로 열린 '한반도 평화 국제콘퍼런스' 축사에서 이달 말 예정된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1차 회담에서 몇 걸음 나아간 구체적인 합의를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며 "최대한의 성과가 나오도록 한국 정부가 가능한 모든 지원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세종=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