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美북핵수석대표협의…"비핵화·평화체제 전략 논의"

최종수정 2019.02.09 12:37 기사입력 2019.02.09 12:37

댓글쓰기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외교부 "북·미협상 결과 공유 및 대응전략 논의"


북한 평양에서 2박 3일간 실무협상을 벌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협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를 방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평양에서 2박 3일간 실무협상을 벌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협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를 방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2박 3일간의 평양을 방문했던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9일 만나 북·미협상 결과를 공유하고 북핵 문제에 대한 전략을 논의했다.


외교부는 이날 "이 본부장은 비건 특별대표와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갖고, 비건 대표의 방북 결과를 청취하는 한편, 이번 북·미 협의 결과에 따른 향후 대응전략 및 추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비건 특별대표는 2박 3일 간 평양에 머물면서 협상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합의문에 들어갈 비핵화 이행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를 집중적으로 조율했을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한미양측은 이번 협의에서 그간 긴밀히 조율해온 비핵화?평화체제 구축 전략을 토대로 금번 방북 성과를 면밀히 분석하는 등 평가를 교환하고,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효과적 추진 방안에 대해 숙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측은 금번 비건 대표의 방북 이후 제2차 북·미 정상회담까지가 매우 중요한 시기라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앞으로 더욱 긴밀히 소통?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를 찾아 강경화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禮訪) "북한과의 대화는 생산적이었다"면서 "미국과 북한 양측은 진정한 진전을 이뤄가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27~28일 개최되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개최장소가 하노이로 결정된 사실도 언급하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미가) 다음 단계로 나아가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북·미가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에서 원칙적으로 합의한 사항들을, 이번 2차 정상회담에서 구체화시키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