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포스러운 기억에서 벗어나게 해주는 효소 발견

최종수정 2019.02.07 12:00 기사입력 2019.02.07 12:00

댓글쓰기

김세윤 KAIST 교수 연구팀, 공포기억의 소거를 조절하는 효소 발견

공포스러운 기억에서 벗어나게 해주는 효소 발견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공포 기억'에 무덤덤해지도록 우리 뇌를 조절하는 효소가 발견됐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김세윤 카이스트(KAIST) 교수 연구팀이 뇌의 흥분성 신경세포에서 이노시톨 대사효소를 제거함으로써 공포기억의 소거 현상이 조절되는 것을 규명했다고 7일 밝혔다.


'기억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지워지는가'는 현대 신경생물학의 핵심 주제다. 특히 인간의 정신건강과 생활에 심각한 문제를 초래하는 공포증,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등을 이해하고 치료하기 위해 공포기억의 소거 과정에 대한 심층연구가 필요하다.


김세윤 교수 연구팀은 생쥐의 흥분성 신경 세포에서만 특이적으로 이노시톨 대사효소를 제거하자 공포기억의 소거 반응이 촉진되는 것을 발견했다. 특히 이 효소가 제거된 생쥐의 편도체에서는 공포기억의 소거 반응을 전달하는 신호전달계의 활성화가 동반됐다.


이노시톨 대사효소는 음식으로 섭취되거나 생체 내에서 합성된 이노시톨(포도당 유사물질)을 인산화해주는 효소다. 이번 연구를 통해 이노시톨 대사가 기존에 알려진 세포의 성장, 신진대사 뿐 아니라 뇌기능 조절에서도 중요한 기능을 한다는 점이 확인됐다.


김세윤 교수는 "큰 사고나 트라우마로 인한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공포증 등 심각한 뇌질환들에 대한 이해와 치료 타깃을 확립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이노시톨 대사효소의 신경계 신호전달 조절에 관한 분자적 작용과정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