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은, 사우디 파드힐리 발전사업에 2억달러 제공

최종수정 2016.12.25 12:47 기사입력 2016.12.25 12: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두산중공업이 EPC(설계·구매·시공)로 참여하는 사우디 파드힐리(Fadhili) 열병합발전사업에 프로젝트 파이낸싱 방식으로 총 2억 달러의 금융을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수은은 지난 23일 이번 프로젝트의 사업주인 International Power S.A.(IP) 및 협조융자 대출기관들과 이 같은 내용의 사업 재원 조달을 위한 금융계약서에 서명했다.

세계 최대 석유회사인 사우디 국영석유회사(Aramco)와 사우디 국영전력공사(Saudi Electricity Company)가 공동 발주한 파드힐리 발전사업은 1509MW 규모의 열병합발전소를 건설해 20년간 소유·운영하는 BOOT(Build-Own-Operate-Transfer·완공 후 일정 기간 소유·운영권 보유) 방식의 민자발전 프로젝트다.

두산중공업이 수은의 신속한 금융지원을 바탕으로 IP 컨소시엄의 단독 EPC 계약자로 참여해 지난 9월 수주에 성공했으며, 2019년 11월까지 발전소를 완공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당초 대주단 중 일부 상업은행의 이탈로 IP 컨소시엄의 자금조달에 차질이 발생했으나, 수은이 신속히 금융참여를 결정하여 수주가 가능했다"며 "수은의 적극적인 금융지원이 최근 해외 수주실적 급감에 직면한 우리 기업의 수주에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