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집트에선 스마트폰 앱 가격이 3분의1? 때 아닌 앱 직구 열풍

최종수정 2016.12.24 00:09 기사입력 2016.12.24 00:09

댓글쓰기

이집트 구글 플레이로 몰리는 앱 직구族들
이집트파운드화 폭락으로 앱 가격 차이 최대 3배까지 벌어져
MS 윈도우10, 마인크래프트 등 韓 가격 3분의1 수준에 구매


모바일게임 마인크래프트 구매 화면에 한국 주소지로 접속했을 경우(왼쪽)과 이집트 주소지로 접속했을 때의 가격 차이

모바일게임 마인크래프트 구매 화면에 한국 주소지로 접속했을 경우(왼쪽)과 이집트 주소지로 접속했을 때의 가격 차이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이집트의 환율이 폭락하면서 국내 이용자들이 이집트 구글 플레이로 몰리고 있다. 국내 가격 대비 3분의1 수준으로 애플리케이션(앱)을 구매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퍼지면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48%가량 폭락한 이집트파운드(EGP)와의 환차익을 이용한 '앱 직구족(族)'들이 늘고 있다. 구글의 앱 마켓인 구글 플레이에서 주소지를 해외로 바꾸는 것만으로 해당 국가의 화폐로 구매할 수 있는 점을 노린 것이다.

글로벌 인기 모바일게임 마인크래프트의 경우 한국 구글 계정으로 접속하면 약 8500원에 구매해야 하지만 주소지를 이집트로 바꾼 뒤 접속하면 약 3달러(약 3600원)에 살 수 있다. 블리자드의 인기 게임 '하스스톤' 등 일부 게임의 경우 게임 속 아이템 결제에서도 환차익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홈페이지에서도 앱 직구족들이 몰렸다. MS의 최신 운영체제(OS) 윈도우10 가정용 버전의 국내 판매가격은 17만2000원이다. 이집트의 MS 홈페이지에서 결제할 경우 999.99이집트파운드(약 6만3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집트는 지난 2011년 민주화 시위로 정권이 붕괴하며 정국 혼란과 경제 침체가 이어졌다. 심각한 외화 부족 끝에 이집트중앙은행은 지난달 3일(현지시간) 자국 통화 가치를 종전보다 48% 절하하고 고정환율제를 변동환율제로 전환했다. 1EGP는 한 달여 만에 130원에서 63.25원으로 폭락했지만 구글 플레이 내 앱 가격은 가격 조정이 이뤄지지 않아 한국보다 30~70% 가량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게된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 같은 '환테크족(族)'들이 서로 유용한 앱과 결제가 잘 되는 카드 종류를 공유하는 게시물들이 업로드되고 있다. 이 결제 방법이 차후 구글 계정 이용에 불이익이 있다는 소문도 퍼지자 전문적으로 결제 대행하는 이들까지 등장했을 정도다.

앱 직구를 대행하는 한 업체의 페이스북 페이지(출처=페이스북 캡쳐)

앱 직구를 대행하는 한 업체의 페이스북 페이지(출처=페이스북 캡쳐)


온라인 앱 환테크족의 등장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브라질과 우크라이나 정국이 불안해지자 해당 국가의 앱 마켓에 전 세계의 사람들이 몰렸다.

구글 관계자는 "구글 플레이의 규정에 따르면 계정 주소지의 국가 화폐로 표기된 가격대로 결제가 이뤄진다"며 "개별 앱의 가격에 대해서는 관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현재 블리자드는 환율에 맞춰 이집트에서의 아이템 가격을 올렸다. 다만 MS 등 다른 업체들의 경우 대부분 아직까지 기존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한 업체 관계자는 "장기적으로 상황이 이어질 경우 이집트 지역의 가격을 올릴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