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켈리 더블더블' 전자랜드, 모비스 꺾고 3연패 탈출

최종수정 2016.12.19 19:21 기사입력 2016.12.14 21:02

댓글쓰기

전자랜드 제임스 켈리 [사진=KBL 제공]

전자랜드 제임스 켈리 [사진=KBL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가 울산 모비스 피버스를 꺾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전자랜드는 14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한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모비스를 96-87로 이겼다. 전자랜드는 올 시즌 모비스와 상대전적에서 3전 전승을 기록했다. 전자랜드는 시즌전적 10승9패글 기록하면서 9승10패가 된 모비스를 제치고 단독 5위가 됐다.

제임스 켈리는 이날 24득점 10리바운드 더블더블 활약을 하며 전자랜드에 승리를 안겼다. 정병국은 3점슛 세 개를 포함해 21득점을 했다. 모비스는 찰스 로드가 28득점, 전준범이 3점슛 일곱 개를 성공시켰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전자랜드는 전반전에 근소한 차이로 앞서다 3쿼터에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3쿼터 후반에 12득점을 몰아 넣었다. 정병국이 적극적으로 3점슛을 던지면서 파울을 유도, 추가 자유투를 만들었다. 모비스는 실책이 많이 나왔다.

4쿼터에는 모비스가 전준범과 네이트 밀러의 3점슛 등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창원 LG 세이커스는 홈구장인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서울 SK 나이츠를 76-70으로 이겨 올 시즌 첫 3연승에 성공했다. 시즌 성적은 9승10패를 기록했다. SK는 2연패 부진에 빠졌다. 제임스 메이스가 29득점, 김종규가 18득점을 기록해 LG의 승리를 이끌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