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맘스터치, 13년만에 1000호점 돌파

최종수정 2016.12.14 09:29 기사입력 2016.12.14 09:29

댓글쓰기

싸이버거 입소문 효과…애프터 오더 시스템, 골목 상권 전략으로 틈새 시장 공략 성공
정현식 해마로푸드서비스 대표이사(사진 오른쪽)가 맘스터치 1000호점 오픈을 기념해 정리나 수원 영통역점 점주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정현식 해마로푸드서비스 대표이사(사진 오른쪽)가 맘스터치 1000호점 오픈을 기념해 정리나 수원 영통역점 점주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해마로푸드서비스의 맘스터치가 2004년 법인설립 후 13년만에 1000호점을 돌파했다.

14일 맘스터치는 수원 영통구 영통동에 1000호점 매장을 열었다고 밝혔다. 2004년 20여개에 불과했던 맘스터치는 2014년 500호점 돌파 이후 2년여 만에 1000호점을 달성했다.

이번에 오픈하는 1000호점 매장인 수원 영통역점은 유통 및 소비가 가장 활발한 번화가인 영통 홈플러스 앞의 사거리에 위치했다. 인근 지역에 중학교 및 마트, 학원가, 공기업 등 지역 주민들의 접근성이 좋고 주요 타깃인 학생 및 직장인 등의 유동인구가 많다.

최근 계속되는 경기 불황 속에서도 맘스터치는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올해 프랜차이즈기업 최초로 지난 10월 코스닥에 상장해, 기업 성장 발판을 마련했으며 대만 매장 2개, 베트남에 매장 1개점을 열면서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 진출을 이뤄냈다.

올해 매출은 2000억 원을 돌파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하고 있다.
맘스터치의 성공 요소로는 기존 버거 브랜드와 달리 골목상권을 공략한 것을 빼놓을 수 없다. 일명 다른 브랜드들이 가지 않는 틈새 시장을 차근차근 가꿔온 것으로, 주요 타깃인 대학생,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주로 있는 대학가와 주택가 상권에 입점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메인 상권만을 선호하는 것이 아닌 타깃이 있는 지역이라면 B급 상권이라고 불리는 곳에 위치해 오히려 지역주민들의 발길을 이끌었다.

맘스터치 브랜드를 알려지게 한 대표적인 공신으로 싸이버거를 빼놓을 수 없다. 2005년 출시한 시그니처 메뉴인 ‘싸이버거’는 입찢버거(입이 찢어질 정도로 두꺼운 버거)'등으로 불리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화제가 되며 인기를 끌었다.

이와 함께 신선하고 건강한 재료의 수제버거가 인기를 얻으면서 맘스터치의 ‘애프터 오더 쿠킹’ 시스템이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주문 후 조리하는 것으로 신선한 재로로 주문 즉시 버거 등 음식을 만들어 제공하면서 10여분 정도의 기다림이 필요하지만 신선하고 건강한 제품이라는 인식이 소비자들에게 맘스터치에 대한 긍정적인 호감도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

정현식 해마로푸드서비스 대표는 "맘스터치가 1000호점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고객들의 사랑과 가맹점주의 노력이 있어 가능했다"며 "국내에서의 탄탄한 브랜드 파워, 그 동안의 사업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치킨버거 브랜드라고 하면 맘스터치를 떠올릴 수 있도록 기억되고 싶고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는 글로벌 브랜드로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