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희망가게, 한부모 여성가장 창업점포 300호점 개점

최종수정 2016.12.14 09:16 기사입력 2016.12.14 09:16

댓글쓰기

저소득 한부모 여성가장 가정 삶의 질 향상 위한 노력 이어갈 것
희망가게, 한부모 여성가장 창업점포 300호점 개점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아모레퍼시픽이 후원하고 아름다운재단이 운영하는 한부모 여성가장 창업 대출 지원 사업 희망가게가 점포 300호점을 개점한다.

희망가게는 저소득 한부모 여성가장의 창업을 도와 자활과 자립을 통해 빈곤 탈출을 지원하는 마이크로크레디트 사업이다. 이 사업은 2003년 아모레퍼시픽의 창업자 서성환 선대회장의 가족들이 여성과 아동 복지 지원에 힘쓴 창업자의 뜻을 기리기 위해 기부한 유산인 아름다운세상기금을 바탕으로 시작됐다.

창업 점포 300호점의 주인공은 부산시 기장군 '녹즙 홈배달'의 임은정 창업주다. 학원 강사와 녹즙 배달을 병행해온 창업주는 이번 희망가게 창업 지원을 통해 내년 1월 녹즙 홈배달 가맹점을 개설할 예정이다.

희망가게 사업은 담보나 보증을 요구하지 않으며, 신용 등급과 관계없이 한부모 여성가장들에게 창업자금을 대출해준다. 공모를 통해 선발되는 희망가게 창업 대상자에게는 최대 4000만원의 창업자금(운영자금 2000만원, 점포임차보증금 2000만원)이 상환금리 연 1%로 제공된다. 상환 기간은 8년이며, 이자는 또 다른 한부모 여성가장을 위한 창업 지원금으로 적립된다. 현재 전국의 희망가게는 월평균 가계 순수익 252만원, 평균 상환율 86%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