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친박, 윤리위원 추가선임…비주류 출당 작업 본격화

최종수정 2016.12.19 23:32 기사입력 2016.12.13 17:00

댓글쓰기

친박, 윤리위원 추가선임…비주류 출당 작업 본격화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이 지도부가 당 윤리위원회 인사를 대거 보강하고 김무성·유승민 두 의원에 대한 출당작업을 본격화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당 비주류가 반발하고 나설 전망이어서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또 오는 20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서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13일 당에 따르면 최고위원회는 12일 회의를 통해 현재 7명인 윤리위원회에 8명을 추가하는 임명하는 안건을 의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된 윤리위원은 친박계인 이우현ㆍ곽상도ㆍ박대출ㆍ이양수 의원과 외부위원 최홍규ㆍ우종철ㆍ이재모ㆍ강성호 씨 등이다.
윤리위는 당헌에 따라 총 15명을 둘 수 있다. 새누리당 당헌·당규상 윤리위는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안건을 의결할 수 있는 만큼 기존 위원 중 2인만 확보하면 친박계가 원하는 결정을 이끌어 낼 수 있다.

결국 친박 지도부가 이번 박 대통령 탄핵안을 주도한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내릴 수 있게 된 셈이다. 또 오는 20일로 예정된 박 대통령의 징계안도 상대적으로 낮아질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하지만 이를 두고 논란은 계속 될 전망이다. 새누리당 당규를 살펴보면 국회의원에 대한 제명은 최고위원회의의 의결 후 의원총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결정되게 된다. 이 때문에 향후 징계 수위를 놓고 당내 갈등이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비주류가 중심인 비상시국위원회 대변인격인 황영철 의원은 비주류 의원들에 대한 징계나 출당을 염두해둔 임명으로 보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당연히 술수가 포함된 임명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되는 방법을 통해서 당을 장악하고, 자기들의 입장을 관철시켜 나가려고 하는 것에 대해 어디까지 이분들(친박)의 이성을 믿어야 할지 참 안타깝고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기존 윤리위는 이진곤 위원장을 비롯 정운천 부위원장, 심재철 새누리당 중앙윤리위원, 김용하 순천향대 금용보험학과 교수, 손지애 전 아리랑TV 사장, 전주혜 전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임진석 변호사 등 7명이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