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율시구청장協 "민생·안전 비상대응 체제 구축"

최종수정 2016.12.11 21:57 기사입력 2016.12.11 17:00

댓글쓰기

서울시구청장협의회, 대통령 탄핵안 가결에 따른 성명서 발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시구청장협의회(회장 서대문구청장 문석진)는 11일 오후 4시 '민생·안전 비상대응 체제'로 전환하고 서울시 자치구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지난 9일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됨에 따라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시 25개구 구청장들은 이날 오후 4시 시청사 기획상황실에서 비상시국 관련 긴급회의를 개최, 민생·안전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구청장협의회는 공동성명을 통해“이번 대통령 탄핵에 따른 국정 공백 사태로 시민 생활과 안전에 위기가 지속될 우려가 큰 만큼 민생 안정을 위해 시민의 삶을 책임지고 보살피는 지방정부가 시민의 곁에서 함께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대통령 탄핵에 따라 각 지방정부가 민생·안전 비상 대응체제로 전환하여 국가적 혼란상황이 시민 삶의 불안과 위기로 이어지지 않도록 기민하게 대응할 것”을 약속했다.

먼저, 지방자치제 이후 시민을 위한 복지행정 서비스 대부분을 자치구가 책임져온 만큼 대통령 탄핵으로 인한 국정 공백 상태에서 보육·교육·돌봄 서비스 등이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한다.
또 중소기업, 소상공인, 전통시장 상인 등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서민경제를 돌보는데 최선을 다해 지원한다.
서울시민생안전 및 시민안전대책회의

서울시민생안전 및 시민안전대책회의


이와 함께 교통, 안전, 주거 등 일상생활 편의 서비스도 변함없이 보장되도록 민생을 살피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석진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서대문구청장)은“시민의 가장 가까이 있는 지방정부가 민생을 세심히 챙겨 나간다면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위기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 대통령 탄핵안 가결에 따른 -
서울특별시구청장협의회 공동성명서


시민 여러분! 국회는 2016년 12월 9일, 헌법 제64조가 정한 절차에 따라“그 직무 집행에 있어 헌법”과 “법률을 위반한”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탄핵의 소추를 의결”하였습니다.

시민들께서는 오늘의 국정 공백 사태로 시민 생활과 안전의 위기가 지속될 것을 우려하고 계십니다. 그러나 시민 여러분, 시민 곁에서 시민의 삶을 책임지고 보살피는 서울시와 25개의 자치구가 있습니다.

오늘 부로 서울시 25개 자치구는「민생·안전 비상대응 체제」로 전환하여 국가적 혼란 상황이 시민 삶의 불안과 위기로 이어지지 않도록기민하게 대응하겠습니다.

첫째, 차질 없는 복지행정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시민 여러분, 지방자치제도 시행 이후 시민에 대한 복지행정 서비스 대부분은 지방정부가 책임져왔습니다. 우리는 아이부터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보육·교육·돌봄 서비스가 차질 없이 시행되도록 책임을 다할 것입니다.

둘째, 서민경제를 돌보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서민경제를 지원·육성하는 것 또한 지방정부의 몫입니다. 지역의 중소기업, 소상공인, 전통 시장 상인 등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며 지역 살림살이를 꼼꼼히 챙기겠습니다.
서울시민생안전 및 시민안전대책회의

서울시민생안전 및 시민안전대책회의


셋째, 시민의 안전하고 편안한 생활유지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교통, 안전, 주거 등에서의 일상적 생활편의 서비스가 변함없이 보장되도록 눈과 귀를 더 크게 열어 민생을 살피고 지원하겠습니다.
국민의 삶에 위기와 불안이 없도록 안전한 생활환경 을 빈틈없이 유지하겠습니다.

시민 여러분, 지금 대한민국은 더 좋은 나라로 나아가기 위한 성장통을 겪고 있습니다. 국정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회복되는 그날까지 지방정부는 시민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2016. 12. 11.

서울특별시구청장협의회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