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문회 다음 날 삼성 사장단 "기업 여건 어렵다"(상보)

최종수정 2016.12.07 08:47 기사입력 2016.12.07 08: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사실상 '삼성 청문회'였던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1차 청문회 다음 날 삼성 사장단들의 표정은 무거웠다. 전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청문회에서 "송구하다"며 "미래전략실을 없애고, 전경련을 탈퇴하고 더 이상 지원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7일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선 삼성 사장단 협의회가 진행됐다. 협의회는 삼성 계열사 사장들이 모여 미래 사업에 참고할 만한 강의를 듣고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이날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은 기자들과 만나 청문회 어떻게 보셨냐는 질문에 "다 보지는 못했지만 기업 여건이 매우 어렵다"고 짧게 답했다.

다른 사장단들도 청문회를 본 소감 등을 묻는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출근했다. 전일 청문회에 참석했던 김종중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은 "삼성의 입장을 충분히 소명한 것 같냐"는 질문에 "나는 어제 말한 것도 없다"고 답했으며 김신 삼성물산 사장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이 부회장의 청문회 준비를 담당했던 성열우 미전실 법무팀장(사장)도 "수고하십니다"라는 말만 건냈다.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은 "청문회 어떻게 보셨냐"는 질문에 "제가 드릴 말씀은 아닌것 같다"고 말했으며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최치훈 삼성물산 사장·박학규 삼성 미래전략실 부사장 등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들어갔다.
한편 이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장(부사장)은 '미래전략실 해체가 사전에 논의됐던 것인가'라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나중에 구체적으로 설명을 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의 미래전략실 해체 발언이 예정되지 않았던 답변이라는 설명이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