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프터 셰이빙 제품, 국·내외 온·오프라인 평균판매가 최고 40.2% 차이

최종수정 2016.12.02 12:00 기사입력 2016.12.02 12:00

댓글쓰기

10개 제품 중 7개 제품은 국내 평균가가 더 비싸

표=소비자교육중앙회

표=소비자교육중앙회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국·내외 온·오프라인서 판매되는 애프터 셰이빙 제품 가격이 최고 40% 이상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개 제품 중 7개 제품은 국내 평균가가 더 비쌌다.

2일 소비자교육중앙회가 애프터 셰이빙 제품의 국내외 가격차이, 유통채널벌 가격 수준 등을 비교해 결과를 발표했다.

애프터 셰이빙 제품류 국·내외 온·오프라인 가격 비교가 가능한 10개 제품을 비교한 결과, 국내 평균가가 국외 평균가보다 비싼 제품은 총 7개로 0.7~40.2%까지 가격차이가 났다.

국·내외 오프라인 가격을 비교해보면 국내 오프라인 평균가가 15개 제품이 비쌌으며, 가격차이는 2.5~31.7%까지 벌어졌다.
국외 평균가보다 국내 평균가가 저렴한 제품은 3개 제품으로 3.2~9.9% 가격차이가 났다.

제품별로 가격차가 가장 큰 항목은 떼르 데르메스 애프터쉐이브 밤(에르메스, 100ml)으로, 40.2% 차이가 났으며 떼르 데르메스 에르메스 애프터쉐이브 로션(에르메스, 100ml) 16.6%, 옴므 애프터쉐이브 밤(디올, 100ml) 14.3%, 맥시멈 컴포트 쉐이브 젤(랩시리즈, 200ml) 14.3%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외 온·오프라인 가격 비교가 가능한 10개 제품 중 국·내외 온·오프라인 평균가의 최고가와 최저가를 비교해보면 12.1~44.8% 가격차이가 났으며, 이중 떼르 데르메스 애프터쉐이브 밤(에르메스, 100ml)은 국내 온라인에서 12만5000원으로 최고가였으며, 국외 온라인에서는 6만8962원 최저가로 가격차는 44.8%였다.

국외 오프라인 평균가보다 국내 오프라인평균가가 저렴한 품목은 2개 품목으로 1.3~22.2% 가격차이가 났으며, 제품별로 살펴보면 맥시멈 컴포트 쉐이브 젤(랩시리즈, 200ml)와 맨 스무스 쉐이브(클라란스, 150ml)로 31.7% 벌어졌고, 꺄드 애프터쉐이브밤(록시땅, 75ml)는 25.4%, 떼르 데르메스 에르메스 애프터쉐이브 로션(에르메스, 100ml)은 21.8% 순이었다.

소비자교육중앙회는 수입화장품 유통 구조에 대해 "해외 판매업체에서 한국지사 또는 수입대리점을 통해 수입돼 국내 소매업체(백화점, 면세점 등)를 통해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구조이며 수입 판매 중개인이 직접 수입해 병행수입매장이나 인터넷 등 오픈마켓을 통해 판매하는 방식도 이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