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마감] OPEC 감산합의에 일제히 상승 마감

최종수정 2016.12.19 21:55 기사입력 2016.12.01 04: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 황준호 특파원] 30일(현지시간) 유럽 주요 증시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합의에 따른 에너지주 상승 등에 힘입어 일제히 오름세로 마감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0.17% 오른 6783.79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도 전일 종가 대비 0.19% 상승한 1만640.30,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0.59% 상승한 4578.34로 각각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는 런던 시간 오후 5시 현재 0.44% 올랐다.

소폭 상승 출발한 이들 지수는 혼조세를 보였다. 이후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된 OPEC 회의에서 감산 합의가 이뤄졌다는 보도들이 나오면서 상승세를 탔다.
OPEC 회원국들은 내년 1월부터 하루 생산량을 120만 배럴 감산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비(非)OPEC국인 러시아도 감산에 긍정적인 언급들을 계속 내놨다.

OPEC 감산 합의소식으로 브렌트유 선물이 배럴당 50달러 선을 웃도는 등 5주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서부텍사스산 원유(WTI)와 북해 브렌트유는 감산 합의 소식에 8% 가까이 급등했다.

유럽 증시의 에너지업종은 3.5% 이상 뛰었다. BP가 3.81%, 로열더치셸은 3.95% 상승했다.

저가항공사인 이지젯은 2.08%, 독일 루프트한자는 1.6% 각각 내렸다. 유가 상승 전망에 따른 수익 악화가 관측된 결과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의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한 영국 최대 은행 로열뱅크오브스코틀랜드(RBS)는 1.7% 내렸다.


뉴욕 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