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 청각장애 어린이 치료 비용 3억원 전달

최종수정 2016.11.22 10:59 기사입력 2016.11.22 09:24

댓글쓰기

사랑의달팽이 인공와우 수술ㆍ언어치료사업에 사용될 예정
4년간 127명의 청각장애 어린이 치료 비용으로 총 11억원 기부

김영태 현대백화점 사장(사진 왼쪽)이 김민자 (사)사랑의달팽이 회장(오른쪽)에게 청각장애 어린이 돕기 기금 3억원을 전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태 현대백화점 사장(사진 왼쪽)이 김민자 (사)사랑의달팽이 회장(오른쪽)에게 청각장애 어린이 돕기 기금 3억원을 전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현대백화점은 22일 청각장애인 후원단체인 사랑의달팽이 본사에서 '청각장애 어린이 돕기 기금 3억원 전달식'을 진행했다. 현대백화점은 2013년 사랑의달팽이와 협약을 맺고 저소득층 청각장애 어린이 대상 인공와우(달팽이관) 수술비 및 언어치료비 등을 지원해 왔다. 올해까지 4년간 127명의 청각장애 어린이 치료 비용으로 11억원을 전달했다.

특히 올해는 지난 3월 청계천에서 진행한 '청각장애 어린이 돕기 월리와 함께하는 행복 걷기대회'와 11월 한 달간 압구정본점 등 10개 점포에서 열린 '사랑의달팽이와 함께하는 사랑 나눔 콘서트' 등을 통해 5500여명의 고객이 기금조성에 참여했다.
김영태 현대백화점 사장은 "앞으로도 고객과 함께하는 소외계층 아동 돕기 활동 등을 통해 따뜻한 사회를 만드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