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19 촛불집회] 촛불에 뿔난 박사모 거리로 "朴대통령 하야 반대"(1보)

최종수정 2016.11.19 14:17 기사입력 2016.11.19 14:08

댓글쓰기

박사모 회원들이 19일 오후 서울역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맞서는 맞불집회를 시작했다.

박사모 회원들이 19일 오후 서울역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맞서는 맞불집회를 시작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속보[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뿔 난 '박근혜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박사모)'이 서울역광장에 집결했다.

19일 박사모를 비롯한 보수단체들이 서울역광장에서 박 대통령의 퇴진에 반대하는 맞불 집회를 열었다. 이날 저녁 광화문광장에서 예정된 네 번째 촛불집회 참가자들과의 충돌이 예상된다.
이날 오후 2시 시작된 집회는 박사모를 비롯한 70여개 보수단체들이 구성한 '헌법 수호를 위한 국민연대'가 주최했다.

사실상 이번 집회를 주도한 단체는 박사모다. 박사모는 지난 8일 공식 인터넷 카페에 ‘전국 총동원령 발동’ 공지를 게시했다. 박사모는 공지에서 “한 분도 빠짐없이 집회에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박사모 회원은 7만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한국자유총연맹(공동주최), 엄마부대 등 보수단체도 힘을 보탰다.
서울역광장에 모인 5000여명(주최측 추산)은 박 대통령 퇴진 반대를 외쳤다.

이들은 "강제하야 절대반대", "법치주의 수호하자", "대통령님 사랑해요"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잠시 뒤인 오후 4시부터 촛불집회가 열리는 광화문광장 인근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제4차 촛불집회 참가자들과의 충돌이 우려된다.

이들은 행진을 마친 뒤 곧바로 광화문 교보문고 앞에서 2차 집회를 열 계획이다.

경찰은 만일을 대비해 서울역, 서울시청, 광화문광장 등 집회 현장 근처에 202개 중대 1만8000여명을 배치했다. 경찰은 촛불집회 참가자들과 보수단체 회원들의 충돌을 차단하는 데 역점을 둘 방침이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